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한국당 '텃밭' 인기 예전만 못해…공천 경쟁률 하락

기초단체장 3.8대 1, 광역의원 1.6대 1, 기초의원 1.2대 1…4년 전보다 모두 낮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자유한국당이 '전통 텃밭'이라 여기는 경남에서 인기가 예전만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 경남도당이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직후보자 공천신청자를 접수한 결과 2014년 6·4 지방선거 때보다 경쟁률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18개 시·군 시장·군수 자리에 68명이 도전장을 내 3.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81명이 서류를 냈던 2014년 지방선거 때 4.5대 1보다 낮아졌다.

이번 공천 신청에는 김충식 현 군수가 3선 제한으로 출마하지 않는 데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의 고향인 창녕에서 군수를 노리는 신청자가 9명이나 돼 가장 많았다.

양산시장과 의령군수 후보엔 각 1명만이 신청해 단수 신청자가 공천을 받을 지 주목을 끈다. 2014년에는 단수 신청이 창녕군수 1곳이었다.

52명(비례대표 제외)을 뽑는 광역의원 자리엔 83명이 신청, 1.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역시 2014년 지방선거 2.6대 1보다 훨씬 낮았다.

지역구에서 228명을 뽑는 기초의원 선거에는 278명이 공천을 신청해 1.2대 1의 저조한 경쟁률을 보였다.

4년 전 1.6대 1보다 상당 폭 하락했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경남에서 한국당 공천신청자가 전체적으로 줄어든 것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여야가 바뀐데다 한국당이 정당지지율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뒤지기 때문으로 보인다.

정당지지율은 당선 가능성과 직결되기 때문에 이를 의식한 상당수 출마 희망자가 한국당 출마를 선뜻 결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이번 공천 신청에 앞서 과거 한국당 성향으로 분류된 일부 인사들이 민주당으로 당적을 옮겨 공천을 신청한 사례도 적지 않았다.

지난달 22일부터 26일 사이 민주당 경남도당 1차 후보 자격심사 신청에 288명이 몰린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민주당 전신인 새정치연합으로 2014년 지방선거를 치를 때보다 3배 이상 많은 수치라고 민주당 측은 전했다.

민주당 후보 공천 자격심사에는 시장·군수 18개 선거구에 49명이, 광역의원에 72명이, 기초의원에 167명이 신청했다.

한국당 도당 관계자는 "2014년 지방선거 때보다 전반적으로 경쟁률이 낮아졌다"며 "그 당시보다 정당지지율이 약화한 데다 여당으로 당적을 옮긴 철새 정치인도 상당수 있었고, 기초의원은 중선거구제에 따른 부담 등으로 공천신청자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4: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