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先조치-後보고'vs.'先보고-後조치' 논란>(종합)

오늘은 이상무?
오늘은 이상무?(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전국 곳곳에 정전사태가 발생한지 하루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거래소에서 취재진이 전력사용 현황을 취재하고 있다. 2011.9.16
mtkht@yna.co.kr


지경부 담당과장 "'절전 불필요' 전화 받았을 뿐"
전력거래소 급전소장 "'조치 필요' 전화하자 받아들여"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김희선 기자 = 전력거래소의 순환 정전(단전) 판단이 '선(先)조치-후(後)보고'였는지, 아니면 '선보고-후조치'였는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5일 정전사태 발생 당일 지식경제부 측은 선조치 후보고라고 해명한 데 이어 최중경 장관도 16일 국회 지식경제위원회에서 같은 말을 되풀이했지만 같은 자리에서 염명천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정반대로 진술했기 때문이다.

이 대목이 중요한 포인트가 되는 이유는 '거짓말' 논쟁을 떠나 또다른, 동전의 양면 같은 두 가지 측면이 연관돼 있기 때문이다.

하나는 전력위기 대응 매뉴얼과 전력시장운영규칙 상 전력거래소 중앙급전소장은 지경부 장관에게 단전 조치를 '보고'하도록 돼있다는 점이다.

다른 하나는 이런 큰 결정이 전력수급 정책 총괄당국인 지경부의 '인지' 또는 '동의' 없이 단행되는 게 맞느냐는 반문이다.

그런 배경에서 당일 상황을 가장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것으로 여겨지는 관련기관 인물들의 언급을 정리해 본다.

◇ 김도균 지경부 전력산업과장

▲ 14:30 = 내가 오히려 전력거래소 중앙급전소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사무관들이 14:10쯤 전압조정 등의 조치가 이뤄졌다는 거래소의 이야기를 내게 전했기 때문에 무슨 상황이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통화에서 "전력 수요가 예상보다 많다. 절전(단전 의미)이 필요할지도 모르겠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나는 "(전력수급상황) 모니터를 보면서 왜 그런 조치를 하느냐, 그것은 일단은 아닌 것 같다. 모니터를 하면서 좀 시간을 갖고 보자"라는 취지를 전했다.

▲ 14:50-55 = 이번에는 급전소장한테서 전화가 왔다. 상황이 나아져서 절전 조치가 불필요할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오늘은 어디까지?
오늘은 어디까지?(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전국 곳곳에 정전사태가 발생한지 하루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거래소에서 직원이 전력사용 현황을 체크하고 있다. 2011.9.16
mtkht@yna.co.kr

▲ 15:00 = (이것은 내가 나중에 확인한 것이다) 또 전화가 왔다는 것이다. 전력거래소 측에서 그렇게 말하고 있다는 것을 내가 확인한 바로는 급전소장이 내게 사무실 유선전화로 연락을 해왔지만 내가 없어서 대신 전화를 받은 여직원한테 메모를 남겼다는 주장이다. 그 메모는 대강 절전 조치를 한다는 그런 것이라는 얘기다. 그런데 나는 그런 메모를 받은 바 없다. 따라서 내겐 그런 메모가 있었는지, 또 어떤 여직원이었는지 그런 것은 하나도 의미가 없는 일이다. (그런 메모를 남겼다는 것은) 어색한 것 아닌가.

▲ 15:15 = 급전소장한테서 절전 조치가 됐다는 전화를 직접 받았다. 놀랍게 반응한 기억뿐이다. 내가 그런 정보를 전달받은 데 대해 무슨 말을 어떻게 했는지는 기억하지 못하겠다.

◇ 전종택 전력거래소 중앙급전소장

▲ 14:30 = 김도균 과장의 주장대로 김 과장으로부터 전화가 와 전력 수요가 예상보다 많아 절전이 필요할지도 모르겠다고 설명했고 김 과장은 모니터를 하면서 좀 시간을 갖고 보자는 취지로 답했다.

▲ 14:50 = 상황이 다시 급속히 악화돼 김 과장에게 전화를 걸어 부하 조정, 즉 단전 등의 수급 조정 조치가 필요하다고 알렸다. 이에 김 과장은 고민하다가 기술적으로 어떻게 해 볼 수 없는 상황이냐, 그렇게 급하다면 어쩔 수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 14:55 = 상황이 호전돼 김 과장에게 전화로 다시 상황이 나아졌다고 알렸다.

▲ 15:00 = 다시 상황이 급박하게 악화돼 김 과장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자리에 없어 여직원에게 조치에 들어가겠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겼다. 앞서 오후 2시50분 통화에서 김 과장이 조치를 해도 된다고 이해한 것으로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 여성우 한국전력[015760] 영업처장

▲ 14:55 = 실무자 수준에서 한전이 전력거래소로부터 순환 정전이 있을 계획이라는 통보를 받았다. 이 통보를 받자마자 전체 사업소에 순환 정전 대기 긴급 메시지를 보냈다.

▲ 15:11 = 한전은 최종 실시통보를 받은 뒤 순환 정전을 실시했다.

※위에 제시된 시간대는 당사자들이 주장하는 시점이다.

uni@yna.co.kr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9/16 23: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