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 | 인쇄
전남도, 맞춤형 민방위교육 섬 지역 등 대원 불편 해소

전남도, 맞춤형 민방위교육 섬 지역 등 대원 불편 해소 - 1

전라남도가 경제활동이 왕성한 5년 차 이상 민방위 대원에게 교육의 다양성을 제공하고 섬 지역 대원의 불편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시군 민방위 담당자의 업무 편의를 위해 '민방위 대원 비상소집훈련 대체 사이버교육'을 추진한다.

18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1년 이상 4년 미만의 민방위대원은 1년에 4시간 집합교육을 하며 5년 이상 8년까지의 대원은 연 1회 1시간의 비상소집훈련을 의무적으로 하게 돼 있다.

하지만 5년차 이상 8년차 민방위대원은 일상생활에서 생업에 종사하는 대원들이 대부분이다.

비상소집훈련 1시간 교육을 받기 위해 훈련 장소까지 왕복하는데 수 시간을 소비하는 문제 등 많은 애로점이 있다.

특히 섬 지역 대원의 불편함은 상당히 컸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맞춤형 민방위교육으로 사이버교육을 이수하는 민방위대원에게는 비상소집훈련을 면제해주는 비상소집훈련 대체 사이버교육을 올해 신규시책으로 채택, 예산을 확보해 추진하게 됐다.

비상소집훈련 대체 사이버교육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18일 시군 민방위 업무 팀장과 담당자를 대상으로 사이버교육 전문업체를 초청해 설명회를 열고 준비 과정을 거쳐 본격적인 교육은 3월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임현근 전라남도 안전정책과장은 "대원 대부분이 경제활동이 왕성한 30∼40대 초반으로 이번 사업은 섬 지역 대원을 포함한 약 6만2천명에게 경제적·신체적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보다 효율적이면서 현실에 맞는 맞춤형 민방위교육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전라남도청 보도자료
[2019-01-18일 16:3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