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 | 인쇄
마사회, 경주마에게 배우는 따뜻한 겨울나기

마사회, 경주마에게 배우는 따뜻한 겨울나기 - 1

경주마들은 영하의 날씨가 이어지는 매서운 한파를 어떻게 버텨낼까?

한겨울에도 눈보라를 가르며 쉬지 않고 경주를 뛰는 경주마들의 생존 아이템이 화제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에서 활동하는 경주마들의 월동 준비를 들여다보았다.

사람이 겨울을 위해 코트, 패딩 등 두꺼운 옷을 준비하는 것처럼 경주마도 겨울옷이 있다.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모직에 솜을 덧대어 만든 방한용 마의가 대표적이다.

한겨울에 말들은 경주가 없는 날 각자 마방에서 마의를 입고 휴식을 취한다.

또한 경주를 뛰고 들어온 경주마들의 몸에선 땀으로 인해 증기가 올라오는데 이때 말의 체온이 급격히 떨어져 감기에 걸리기 쉽다.

이때 말 등에 재킷을 덮어주는데, 바람을 막고 방수가 되도록 폴리에스터 재질로 만든다.

경주마는 다리가 생명이기 때문에 겨울철에도 다리 건강에 주력한다.

추운 날씨에 갑작스러운 근육 사용은 다리에 무리가 갈 수 있어 훈련 전 준비운동이 더 중요해진다.

평소보다 운동 전 스트레칭을 두세 배 해주고 쿨링다운도 더 많이 한다.

또한 운동을 마친 후에는 온수 샤워와 원적외선 온열 마사지로 근육을 풀어준다.

다리에 핫팩으로 찜질을 해주거나 보온을 위해 붕대를 감아두기도 한다.

겨울에 흔히 발생하는 경주마 질병은 호흡기 질환이다.

사람으로 따지면 감기라고 할 수 있는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말 관리사들은 한기 차단에 심혈을 기울인다.

마방은 콘크리트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한기가 바닥에서 한기가 올라올 수 있어, 고무 매트를 깔고 평소보다 많은 양의 짚을 깐다.

한국마사회의 이민현 수의사는 "말에게 온수를 충분히 제공하고, 마방의 급격한 기온 변화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겨울철 면역력 보강을 위해 발굽 영양제, 관절강화제 등 각종 영양제를 추천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끝)

출처 : 한국마사회 보도자료
[2019-01-17일 14:52]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