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 | 인쇄
인천시, 초콜릿류 제조업체 특별점검 실시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21부터 25일까지 5일간 초콜릿 등 다소비 제품의 안전관리를 위해 제조업체를 10여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에서는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을 인증받지 못한 소규모 업체를 대상으로 부적합 원료 사용 여부, 자가 품질검사 실시 여부, 영업장 및 제조기구의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 여부 등에 대해서 중점점검하고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행정처분할 방침이다.

또한 초콜릿 속 고함량의 카페인이 심하면 어린이의 ADHD, 즉 과잉행동장애를 유발 할 수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어린이 및 시민 모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제품이 생산될 수 있도록 업체 스스로 카페인 함유량 검사를 실시해 생산 제품에 카페인 함량 및 소비자 주의 문구를 표시하도록 권고하는 등 선제 대응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김석환 위생안전과장은 "밸런타인데이 특별점검을 통해 부정·불량식품이 생산·유통되지 않도록 제조단계부터 원천 차단해 인천시민이 믿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초콜릿 카페인과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식품 안전 사각지대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인천광역시청 보도자료
[2019-01-17일 11:35]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