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 | 인쇄
강남구, 위기 가구 발굴·고독사 예방 위해 '바로고'와 MOU

강남구, 위기 가구 발굴·고독사 예방 위해 '바로고'와 MOU - 1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난 16일 배달전문업체 ㈜바로고와 업무협약을 맺고 관내 위기 가구와 1인 가구 고독사 예방 등 복지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강남 좋은 이웃' 역할에 나섰다.

이번 협약은 가정을 방문하는 배달업체의 특성을 활용해 위기 가구 발견 시 즉시 신고하고 복지정보를 안내하는 안전망 구축을 위해 체결됐다.

배달서비스 주 수요층은 1인 및 맞벌이 가구로 통계청에 따르면 2000년 222만이었던 1인 가구는 2017년 562만으로 17년 만에 약 2.5배 증가했다.

논현동에 위치한 ㈜바로고는 이륜차 물류배송업체로 주요 외식 프랜차이즈업체와 계약을 맺고 있다.

배달종사원들은 상시신고 시스템 '카카오톡플러스 강남 좋은 이웃'을 친구로 추가해 취약 독거노인 등 위기 가구 발견 시 즉시 신고하고 구는 위기 가구에 맞춤형 복지 지원을 안내·제공한다.

한편 ㈜바로고는 이번 협약과 연계해 대청·강남·수서·수서명화 등 강남구 4개 종합·노인종합사회복지관에 식품 지원을 약속했으며 16일에는 관내 국가 유공자 1인 가구와 한아름복지회에 쌀 960㎏을 기부하기도 했다.

마재현 복지자원팀장은 "민·관 업무협약을 확대해 복지기준선을 마련하고 '최적 복지'를 실현해 모두가 행복한 도시 강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강남구청 보도자료
[2019-01-17일 10:03]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