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 | 인쇄
밀양시, 체불임금 신고센터 운영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설 명절을 맞아 소외되기 쉬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체불임금 해소를 위해 특별신고 기간을 설정해 운영한다.

특별신고 운영 기간은 1.14∼2.1까지 3주간이며 대상 사업은 2억 원 이상 종합공사, 1억 원 이상의 전문공사 및 8천만 원 이상의 기타공사, 5천만 원 이상의 용역이 해당한다.

체불임금 신고는 방문, 서면, 전화, 인터넷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가능하며 주간은 회계과 계약 담당으로, 야간 및 공휴일은 시청 당직실로 신고하면 된다.

신고 접수된 내용은 사실 여부 확인을 거쳐 신고자에게 처리방안이 통보되며 설 연휴 이전에 체불임금이 해소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밀양시는 공사 기간이 30일 이상인 발주공사에 대해 제휴은행과 연계해 하도급 대금, 노무비, 장비·자제대금의 적정지급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클린페이시스템을 도입 운영해 체불임금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경민 회계과장은 "특별 운영 기간에 접수된 체불임금에 대해 건설업주 등에게 임금이 조기 지급될 수 있도록 독려해 근로자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밀양시청 보도자료
[2019-01-15일 15:18]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