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 | 인쇄
문화재청, 전통공예 오늘의 일상으로 들어오다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는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예올 북촌가(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50-1)에서 재학생·졸업생과 전통문화상품개발실이 지난해 기획·제작해온 상품을 대중에게 선보이는 기획전시 'ongoing: 전통이 일상이 될 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현재와 꾸준히 호흡하는 전통공예를 대중과 소통하기 위해 개최한다.

선보이는 작품들은 전통에서 길을 찾아 시대에 맞게 변화를 꾀하며, 소박하지만 지속적인 움직임을 구현한 것들로, 전통이 과거나 옛것이 아닌 현재 우리의 일상 속에 더불어 생동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과거 일상의 필수품이었던 생활공예품을 현재의 삶에서 쓰일 수 있도록 재해석하거나, 우리 고유의 문자 한글을 공예의 시선으로 새롭게 만든 공예작품들, 환경을 배려하고 공예가 지속적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안한 공예상품 등 약 6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는 무료이며, 전시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상품개발실 누리집이나 전화(041-830-7930, 7931, 7935)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전통의 현재화를 위해 노력하는 젊은 공예가들을 대중에게 알리고, 전통공예가 우리의 일상으로 뿌리내리기 위한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끝)

출처 : 문화재청 보도자료
[2019-01-08일 12:3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