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 | 인쇄
마사회, '2018 한국 경마 시리즈' 결과 발표

렛츠런파크 서울 '청수여걸'
렛츠런파크 서울 '청수여걸'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조건별 우수 경주마를 선발하기 위해 시행하는 '시리즈 경주'가 모두 종료됐다고 13일 밝혔다.

경주마 성별, 나이별, 경주 거리별로 운영되는 6개의 시리즈 경주에서 경마장별로 3개씩 최우수마를 배출하며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뚜렷한 특징을 드러나 경마 관람에 흥미를 더했다.

렛츠런파크 서울(이하 서울)은 작년에 이어 2개의 암말 시리즈를 싹쓸이했다.

국산 3세 암말들만 출전할 수 있는 '트리플 티아라'는 '스페셜스톤'의 활약으로 작년 '제주의하늘'에 이어 서울에서 최우수마를 배출했다.

'퀸즈투어' 시리즈는 서울의 '청수여걸'이 승점 49점으로 최우수마에 선정됐다.

서울은 2017년에 '퀸즈투어' 시리즈 전 경주를 우승한 여왕마 '실버울프'를 탄생시킨 바 있다.

렛츠런파크 부경(이하 부경)은 '트리플 크라운'과 '쥬버나일 시리즈' 최우수마를 배출했다.

특히 작년에 이어 '트리플 크라운'의 영광을 또 한 번 쟁취하며, 3세 최강마 '엑톤블레이드'를 탄생시켰다.

'엑톤블레이드'는 지정경주 3개에서 모두 입상해 상금 6억여원을 수득했다.

국산 2세마들의 경쟁으로 신예마를 발굴하는 '쥬버나일 시리즈'의 경우, 지난 2일 열린 마지막 관문 '브리더스컵(GⅠ)'에서 부경의 '킹삭스'가 승리하며 최고 신예마에 등극했다.

경주거리에서도 경마장별 개성이 드러났다.

최고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서울의 '청담도끼'가 '스테이어 시리즈' 세 경주를 석권하며 2017년에 같은 서울 경마장 소속 '클린업조이'가 거머쥔 장거리 최강마의 영광을 지켜냈다.

단거리 최강자를 가리는 '스프린트 시리즈'는 부경의 '돌아온포경선'이 작년에 이어 또다시 최우수마에 등극했다.

이외 한국마사회가 올해 최초로 시도한 '로드 투 GⅠ 프리미어(Road to GⅠ Premier)'도 최우수마가 결정됐다.

'로드 투 GⅠ 프리미어'는 국내 최고 경주마를 선발한다는 목표로 GⅠ 경주 중 1개 이상 우승, 지정된 6개의 대상경주 '부산광역시장배(GⅢ)', 'Owners' Cup(GⅢ)', '코리아컵(GⅠ)', 'KRA컵 클래식(GⅡ)', '대통령배(GⅠ)', '그랑프리(GⅠ)' 중 2개 이상 우승 등 까다로운 조건을 내세웠다.

지난 9일 펼쳐진 '그랑프리(GⅠ)' 결과 올해 맹활약한 부경의 '트리플나인'이 초대 최우수마로 낙점됐다.

'트리플나인'은 지난 11월 '대통령배(GⅠ)' 4연패 성공에 이어 '그랑프리(GⅠ)'까지 승리하며 진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끝)

출처 : 한국마사회 보도자료
[2018-12-13일 15:4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