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 | 인쇄
인천시, 외국인주민을 위한 인천생활가이드북 발간

인천시, 외국인주민을 위한 인천생활가이드북 발간 - 1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외국인주민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돕기 위해 '외국인주민을 위한 인천생활가이드북'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가이드북 제작언어는 인천시 외국인 국적별 규모를 고려해 한국어와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4개 국어로 120페이지 분량의 휴대하기 편한 소책자(A5) 형태로 만들어졌으며 총 4천부를 발간했다.

인천생활가이드북은 인천소개, 외국인·다문화가족 지원서비스, 외국인 등록 및 체류, 인천생활, 기타정보 등 5개 분야로 구성돼 있으며 외국인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한 국적취득, 교육, 거주, 교통, 소비경제, 의료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정보와 관광정보 등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이 수록돼 있다.

특히 말이 통하지 않아 자녀양육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결혼이민자들을 위해 임신과 출산, 영유아 건강관리에서부터 보육, 교육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하고 외국인근로자를 위한 고용허가제도, 사회보험 등 취업과 근로에 관련한 정보, 상황별 생활회화를 수록하는 등 맞춤형 정보를 수록해 정보의 접근 및 실생활 활용도를 높였다.

가이드북은 각 군·구 민원실 및 주민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외국인·출입국청, 인천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인천외국인종합지원센터 등에 배포해 외국인주민에게 언어권별로 배부할 예정이다.

또한 인천시 홈페이지 '분야별정보 ⇒ 보건복지보훈 ⇒ 외국인주민 인천생활가이드북'코너에 파일형식(PDF)으로 게재해 누구나 언제든지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박세윤 보훈다문화과장은 "인천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으나 언어·문화적 차이로 정착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에 발간한 인천생활가이드북이 외국인주민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해 실생활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월 발표된 행정자치부의 외국인주민 현황 통계에 따르면 인천시의 외국인주민 수는 10만명이 넘어 전체 인구의 3.6%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경기, 서울, 경남, 충남에 이어 5번째로 많은 외국인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끝)

출처 : 인천광역시청 보도자료
[2018-12-12일 16:04]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