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폭우로 반지하 집에 고립됐다 숨진 가족의 슬픈 발인
포토홈

폭우로 반지하 집에 고립됐다 숨진 가족의 슬픈 발인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지난 8일 서울 지역 폭우 당시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 침수로 고립돼 사망한 40대 여성과 그 여동생 A씨, A씨의 10대 딸의 발인이 가족과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발달장애를 앓고 있었던 40대 여성과 동생 A씨, A씨의 10대 딸은 폭우로 인해 몇 초 만에 반지하 집에 물이 차올라 구조를 요청했지만, 출동한 소방당국은 집안에 가득 찬 물로 인해 이 가족을 구조하지 못해 참변을 당했다. 2022.8.12

hkmpo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