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400살' 천연기념물 은행나무, 지지대 교체하다 가지 부러져
포토홈

'400살' 천연기념물 은행나무, 지지대 교체하다 가지 부러져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수령이 400년 정도로 추정되는 서울 성균관 문묘(文廟)의 천연기념물 은행나무가 지지대 교체 작업 중 크게 파손됐다. 1일 종로구청과 성균관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25분께 문묘의 명륜당 경내에 있는 은행나무 지지대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직경 90㎝와 30㎝ 정도의 가지 2개가 부러졌다. 사진은 2일 오전 현장 모습. 2022.7.2

sab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