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진흙 바른 채 '성 세례자 요한' 축일 행진하는 필리핀 신도들
포토홈

진흙 바른 채 '성 세례자 요한' 축일 행진하는 필리핀 신도들

(누에바에시하 EPA=연합뉴스) 성 세례자 요한 축일인 24일 새벽 필리핀 북부 누에바에시하 비비클랏 마을에서 진흙과 마른 나뭇잎으로 온몸을 가린 가톨릭 신도들이 도로를 걷고 있다. 진흙을 바른 사람들이라는 뜻인 '타옹 푸틱'(Taong Putik)이라는 이 의식이 끝난 뒤 성 세례자 요한을 기리는 미사가 열린다. 2022.6.24

alo9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