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러시아 침공군 무기 살피는 키이우 시민들
포토홈

러시아 침공군 무기 살피는 키이우 시민들

(키이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8일 오후(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중심인 성 미하일 황금 돔 수도원 앞에서 열린 러시아 침공군 파괴 무기 전시회가 주말을 맞은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키이우는 하루에 몇 차례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리지만 2주째 러시아군의 직접적인 공습은 없었다. 2022.6.19

hkmpo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