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전쟁범죄 피해자 가족이 되어버린 아내의 눈물
포토홈

전쟁범죄 피해자 가족이 되어버린 아내의 눈물

(콜론시나[우크라이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서쪽으로 40여Km 떨어진 콜론시나의 한 가정집에서 열린 이 집의 가장 세르게이 모졸(50) 씨의 장례식 도중 남편을 애타게 찾다 주검으로 다시 만난 아내 나탈리아(41)씨가 남편을 발견한 수색대 관계자에게 위로를 받고 있다.

모졸 씨는 2022년 2월 말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되자 나라와 자신의 동네를 지키는 것을 자원해 러시아군의 동태를 살피는 정찰 업무와 여러 가지 수송 업무를 담당하다 지난 3월 4일 실종됐다.

그의 시신은 러시아군이 주둔했던 동네 근처 숲속에 방치된 채 지난 6월 14일 동네 주민들로 구성된 수색대에 발견됐다.

아내와 두 딸의 아버지로 단란한 가정의 가장이자, 보석 관련 사업가였던 그는 전쟁의 또다른 피해자로 남아 이날 영면했다.

러시아군이 2022년 3월부터 한 달여간 수도 키이우 진격을 위해 주둔했던 키이우 서쪽 위성도시 이르핀, 부차, 콜론시나, 마카리우 등 지역에서는 러시아군이 끌고 가 총으로 쏘고 고문하다 숨진 것으로 보이는 시신들이 매일 발견되고 있다. 2022.6.19

hkmpo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