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취재진 질문 받으며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포토홈

취재진 질문 받으며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세무조사를 무마해주겠다며 사업가에게서 뒷돈을 받고 브로커 역할을 한 혐의를 받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7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2021.12.7

hkmpo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