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다시 구속기로에 선 김만배
포토홈

다시 구속기로에 선 김만배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 취재진 질문에 답한 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1.11.3

jieun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