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한국선수 LPGA 200승의 역사
포토홈

한국선수 LPGA 200승의 역사

(서울=연합뉴스) 24일 부산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고진영(26)이 우승하며 한국 선수들의 LPGA 투어 통산 200승째가 달성됐다.

한국 선수의 LPGA 투어 첫 우승은 1988년 3월 고(故) 구옥희 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협회장의 스텐더드 레지스터에서 나왔다.

연대별 승수를 보면 1990년 이전에 1승, 1990년부터 1999년 사이에 12승이었다가 2000년부터 2009년 사이 71승으로 껑충 뛰었다. 또 2010년 이후로는 116승이 쏟아져 나왔다.

사진은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첫 우승을 이뤄낸 구옥희, 1세대 선수의 대표주자 박세리, 50승에 김주미, 100승에 유소연, 150승에 양희영, 200승에 고진영. 2021.10.24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