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김삼식·신현세·안치용 씨, 국가무형문화재 한지장 됐다
포토홈

김삼식·신현세·안치용 씨, 국가무형문화재 한지장 됐다

(서울=연합뉴스) 문화재청이 김삼식(75)·신현세(74)·안치용(62) 씨를 국가무형문화재 한지장 보유자로 인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한지장은 우리나라 전통 종이인 한지(韓紙)를 만드는 기술을 보유한 장인을 뜻한다. 사진은 한지장 김삼식(왼쪽)·안치용 씨. 2021.7.28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