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숨진 아들 친구 안아주는 아버지
포토홈

숨진 아들 친구 안아주는 아버지

(평택=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평택항에서 일하다 사고로 숨진 20대 청년 노동자 고(故) 이선호 씨의 아버지 이재훈 씨가 19일 오전 경기 평택시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이씨의 시민장(葬)에서 추모사를 마친 이씨의 친구를 안아주고 있다. 2021.6.19

sto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