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아들에게
포토홈

아들에게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평택항에서 일하다 사고로 숨진 20대 청년 노동자 고(故) 이선호 씨의 부친 이재훈 씨가 1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청 앞에서 열린 추모문화제에서 아들의 얼굴이 새겨진 현수막 앞 컨테이너 모형에 꽃을 꽂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1.5.13

hi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