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폭죽ㆍ돌 던지며 경찰과 대치하는 북아일랜드 민족주의자들
포토홈

폭죽ㆍ돌 던지며 경찰과 대치하는 북아일랜드 민족주의자들

(벨파스트 EPA=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영국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평화의 벽' 인근 스프링필드 로드에서 민족주의자 젊은이들이 폭죽, 돌 등을 던지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평화의 벽은 영국에 잔류하기를 원하는 연방주의자(신교) 거주지와 북아일랜드와 아일랜드 간 통합을 주장하는 민족주의자(구교) 거주지의 경계선이다. 당초 연방주의자들이 시작한 이번 시위는 전날 연방주의자와 민족주의자 간의 충돌로 이어졌으며, 이날은 민족주의자들이 경찰과 대치했다.

knhkn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