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미 애틀랜타 총격현장서 동양인 혐오범죄 규탄하는 시위대
포토홈

미 애틀랜타 총격현장서 동양인 혐오범죄 규탄하는 시위대

(애틀랜타 EPA=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마사지 업체 '골드스파' 앞에서 시민들이 동양인 대상 혐오범죄와 여성 폭력 중단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 16일 이곳을 포함한 애틀랜타 일대 3곳에서 발생한 연쇄 총격으로 숨진 8명 중 6명이 아시아계 여성이었으며 용의자인 로버트 에런 롱(21)은 경찰에 체포됐다.

knhkn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