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펜스 설치된 LH 직원 투기 의혹 토지
포토홈

펜스 설치된 LH 직원 투기 의혹 토지

(시흥=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LH 직원들의 광명 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된 뒤 관련 의혹을 규명하려는 정부의 움직임이 속도를 내고 있다.

정부는 국무총리실 국무 1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관계기관 합동 조사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선다. 다음 주까지 국토부와 LH 전 직원에 대한 거래내역 전수조사를 마친 뒤 지자체 유관부서 업무 담당 공무원, 지자체 소속 개발공사 임직원 전체에 대해서도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4일 LH 직원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재활용사업장 인근 토지를 따라 철제 펜스가 설치돼 있다. 2021.3.4

superdoo82@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