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코로나 때문에'
포토홈

'코로나 때문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기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3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 상점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 690만명에게 최대 5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한 가운데 소상공인들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피해를 고려하면 턱없이 부족하다는 반응을 보였다.2021.3.3

jieun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