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발열 체크하고 가세요'
포토홈

'발열 체크하고 가세요'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사전 개점한 '더현대 서울' 입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대형 다중 인식 발열 체크기가 설치돼 있다. 26일 정식 개점하는 '더현대 서울'은 전체 영업면적이 8만9천100㎡(약 2만7천평)로, 서울에 있는 백화점 중 최대 규모다. 이 백화점의 콘셉은 '자연친화형 미래 백화점'으로 전체 영업면적 가운데 49%가 실내 조경과 고객 휴식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2021.2.24

jieun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