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휴업 안내지만, 내부는 폐업한 이태원 주점
포토홈

휴업 안내지만, 내부는 폐업한 이태원 주점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상가 공실이 늘고, 임대료도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부동산원의 발표에 따르면 서울 대표 상권으로 꼽히는 이태원·명동·광화문 등에서는 상가 4∼5곳 중 1곳이 문을 닫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이 컸다.

사진은 이날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26.7%를 기록 서울에서 공실이 제일 많은 것으로 조사된 이태원의 한 주점에 임시 휴업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1.1.27

hkmpo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