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서울 월곡2동 '얼굴 없는 천사 11년 미담'
포토홈

서울 월곡2동 '얼굴 없는 천사 11년 미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서울시 성북구 월곡2동에 11년째 '얼굴 없는 천사'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쌀을 보내왔다.

27일 새벽 월곡2동 주민센터 앞에서 성북구청 관계자들이 '얼굴 없는 천사'가 보내온 20㎏ 포장쌀 300포대를 트럭에서 내리고 있다. 성북구청은 '얼굴 없는 천사'는 2011년부터 매년 쌀을 보내오고 있으며 올해도 '어려운 이웃이 든든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잘 부탁한다'는 짤막한 전화만 했다고 밝혔다. 2021.1.27

srbae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