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다시 테이블 놓여진 커피전문점
포토홈

다시 테이블 놓여진 커피전문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기세가 한풀 꺾인 가운데 18일부터 카페에서 식당과 마찬가지로 오후 9시까지 매장에서 취식이 허용됐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 커피전문점 매장 모습. 2021.1.18

citybo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