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물품 정리하는 병원 관계자들
포토홈

물품 정리하는 병원 관계자들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서울시는 시내 첫 감염병 전담 요양병원으로 강남구 '느루요양병원'을 지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병원은 68병상 규모로 운영되며, 전담 요양병원 선정에 자원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강남구 '느루요양병원'에서 관계자들이 물품을 정리중인 모습. 2021.1.14

pdj663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