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코로나19 확산세
포토홈

코로나19 확산세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주간 양성률(검사건수 대비 확진 건수)이 지난주(11월 15∼21일)에 4.71%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이 24일 밝혔다.

기존 최고 기록은 사랑제일교회와 광복절 집회 관련 확진자들이 쏟아져나오던 8월 16∼22일의 4.55%였다.

사진은 24일 서울 동작구보건소 선별진료소. 2020.11.24

ka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