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한국의 인공태양 '케이스타'
포토홈

한국의 인공태양 '케이스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대전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내 한국의 인공태양이라 불리는 '케이스타'(KSTAR) 주장치. 케이스타는 땅 위에서 태양과 같은 핵융합 반응을 일으켜 에너지를 생산하는 초전도 핵융합 연구장치이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케이스타가 핵융합 발전 최적 온도인 섭씨 1억도의 초고온 플라스마를 20초 동안 운전하는 데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2020.11.24

jyo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