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400년 위패 서열 논쟁 '병호시비' 마침표…호계서원 복설 고유제
포토홈

400년 위패 서열 논쟁 '병호시비' 마침표…호계서원 복설 고유제

(안동=연합뉴스) 호계서원(虎溪書院) 내 학봉 김성일과 서애 류성룡의 위패 서열을 두고 400년간 대립해온 '병호시비(屛虎是非)'가 마침표를 찍었다.

20일 안동시 도산면 서부리 호계서원에서 복설 고유제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고유제에서 왼쪽부터 퇴계 이황, 서애, 학봉, 대산 이상정 순으로 위패를 모셨다. 2020.11.20 [연합뉴스TV 김종운 촬영. 재판매 및 DB 금지]

mtkh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