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밝은 표정으로 훈련하는 고참 선수들
포토홈

밝은 표정으로 훈련하는 고참 선수들

(파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심서연(왼쪽), 골키퍼 윤영글이 19일 오전 경기도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소집훈련에서 몸풀기 운동을 하고 있다.

역대 첫 올림픽 본선 무대에 도전하는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과 내년 1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준비하는 여자 U-20 대표팀은 오는 22일, 26일 파주스타디움에서 두차례 연습경기를 치른다. 2020.10.19

superdoo82@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20/10/19 12:47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