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전시 관람하는 문화재청장과 주한 러시아 대사
포토홈

전시 관람하는 문화재청장과 주한 러시아 대사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중구 덕수궁 중명전에서 열린 '1883 러시아 청년 사바틴, 조선에 오다' 특별전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왼쪽 두번째부터)와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전시를 살펴보고 있다. 사바틴은 근대기 조선에 머무르며 건축물의 설계와 공사에 관여했던 인물로 1895년 10월 8일 을미사변을 목격했다. 2020.10.19

scape@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20/10/19 12:2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