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폭우에 침수된 도로 달리는 북한 수해지역 지원 트럭
포토홈

폭우에 침수된 도로 달리는 북한 수해지역 지원 트럭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내 부서와 소속 직원 가족들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수재민들에게 식료품과 이불, 모포, 생활용품, 의약품 등을 지원했다고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사진은 은파군 대청리 지원물자를 싣고 폭우로 침수된 도로를 달리는 트럭. [조선중앙TV 화면] 2020.8.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