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눈물, 그리움
포토홈

눈물, 그리움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일 오전 전남 순천 팔마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순천소방서 산악 119구조대 김국환(28) 소방장의 영결식에서 동료를 대표해 고성규 소방장이 고별사를 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 소방장은 지난달 31일 구례 지리산 피아골에서 급류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조하려다 안타깝게 숨졌다. 2020.8.2

minu21@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20/08/02 12:1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