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죄송합니다"
포토홈

"죄송합니다"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3일 고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해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팀 운동처방사 안모(45)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북 경주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그는 기자들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한 뒤 차에 탔다. 2020.7.13

sds123@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20/07/13 13:03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