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적막감 흐르는 정의연 사무실
포토홈

적막감 흐르는 정의연 사무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문이 닫혀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이곳 소장 손모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020.6.8

jieun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