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그린란드의 떠내려가는 빙하
포토홈

그린란드의 떠내려가는 빙하

(쿨루수크 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미국항공우주국(NASA) 및 미국해양대기청(NOAA)은 지난 10년(2010∼2019)이 역대 가장 더운 10년이었으며 지난해가 역대 두 번째로 더운 해였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8월 16일 일출 무렵 그린란드 쿨루수크 연안에서 거대한 빙하가 떠내려가는 모습.

ucham1789@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20/01/16 15:35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