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달리던 승용차 보닛 열려 앞 유리 '쾅'…제조사 원인 규명
포토홈

달리던 승용차 보닛 열려 앞 유리 '쾅'…제조사 원인 규명

(서울=연합뉴스) 도로를 달리던 승용차 보닛이 스스로 열려 차량 앞 유리를 깨는 사고가 발생해 제조사가 원인 규명에 나섰다.

14일 사고 차량 주인 정종주(38) 씨에 따르면 이달 10일 오후 전남 해남군 한 국도를 달리던 정씨의 산타페 차량 보닛이 열렸다.

열린 보닛은 차량이 달리던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뒤집어져 승용차 앞 유리를 강타했다.

주변에 다른 차량이 없이 2차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사고 충격으로 룸미러와 블랙박스 등이 떨어져 정씨는 타박상을 입었다. 2019.11.14 [사고 차주 정종주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11/14 18:37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