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항소심 선고공판 마친 이명희
포토홈

항소심 선고공판 마친 이명희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19.11.14

seephoto@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11/14 10:23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