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재심 청구 기자회견 하는 화성8차사건 윤모씨
포토홈

재심 청구 기자회견 하는 화성8차사건 윤모씨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 씨가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재심 청구 기자회견에서 직접 써온 글을 읽고 있다. 2019.11.13

xanadu@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11/13 10:46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