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소치 허련이 열 폭에 그린 소나무 '노송도' 첫 공개
포토홈

소치 허련이 열 폭에 그린 소나무 '노송도' 첫 공개

(서울=연합뉴스) 추사 김정희 제자인 소치 허련(1808∼1893)이 만년에 그린 대형 소나무 그림 '노송도'(老松圖)가 오는 12일 개막해 내년 3월 15일까지 진행하는 '손세기·손창근 기증 명품 서화전3 - 안복(眼福)을 나누다'에서 첫 공개 된다고 국립중앙박물관이 11일 밝혔다.

사진은 소치 허련이 그린 '노송도'. 2019.11.11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11/11 11:1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