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중국 골문을 열고 기뻐하는 권민재와 황재환
포토홈

중국 골문을 열고 기뻐하는 권민재와 황재환

(양곤 EPA=연합뉴스)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 대표팀의 권민재(왼쪽.부산 개성고)가 10일(한국시간) 미얀마 양곤의 투운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조별리그 1조 3차전에서 중국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인 황재환(울산 현대고)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11/11 08:39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