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낚시꾼 스윙' 최호성,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
포토홈

'낚시꾼 스윙' 최호성,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

(오키나와 교도=연합뉴스) '낚시꾼 스윙'으로 유명한 최호성이 10일 일본 오키나와의 PGM 골프리조트(파71·7천226야드)에서 열린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헤이와 PGM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최호성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준우승한 이마히라 슈고(일본)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2019.11.10

photo@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11/10 17:30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