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인근 밭으로 흘러든 세탁업체 폐수
포토홈  | 전국

인근 밭으로 흘러든 세탁업체 폐수

(김제=연합뉴스) 전북 김제시 백구면 주민들이 8일 오전 세탁업체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세탁업체에서 버린 폐수가 하천과 논밭으로 스며들어 작물 성장을 저해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인근 밭으로 흘러든 세탁업체 폐수. 2019.11.8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arm@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11/08 15:06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