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진주에 출현한 '화상벌레' 청딱지 개미 반날개
포토홈

진주에 출현한 '화상벌레' 청딱지 개미 반날개

(진주=연합뉴스) 경남 진주시 일부 지역에 출현한 일명 '화상벌레'로 불리는 청딱지 개미 반날개. 이 벌레는 주로 산이나 평야, 하천변, 논밭, 썩은 식물 등에 서식한다. 크기는 7mm 정도로 생김새는 개미와 비슷하다. 이 벌레는 '페데린' 이란 독성물질이 있어 피부에 접촉하거나 물리면 화상을 입은 것 같은 염증과 통증을 유발한다. 보건소는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을 설치해서 벌레 접근을 차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019.10.8 [진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choi21@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10/08 19:3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