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축제에 동원된 깡마른 코끼리 '티키리'
포토홈

축제에 동원된 깡마른 코끼리 '티키리'

(방콕 AFP=연합뉴스) 갈비뼈가 드러날 만큼 깡마른 올해 70살이 된 병든 암컷 코끼리 티키리(Tikiiri)가 지난 13일 스리랑카 제2 도시 캔디의 한 절에서 먹이를 먹고 있는 모습. 이 코끼리는 캔디에서 열리는 대규모 불교 축제에 참가하는 코끼리 중 한 마리로 이러한 허약한 코끼리가 축제에 동원된 사실이 알려지자 동물 학대 논란이 불거졌다고 외신은 15일 전했다.

ymarshal@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08/16 15:29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