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2억원에 낙찰된 반 고흐 사용 추정 권총
포토홈

2억원에 낙찰된 반 고흐 사용 추정 권총

(파리 AFP=연합뉴스) 후기인상파의 거장 빈센트 반 고흐가 스스로 삶을 마감할 때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권총이 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한 경매장에 전시돼 있다. 프랑스 언론은 19일 파리의 경매사 '옥시옹 아르-레미 르 퓌르'가 이날 진행한 경매에서 19세기 말 프랑스 총포기업 '르포슈'가 생산한 7㎜ 구경의 이 회전식(리볼버) 권총이 감정가의 세 배에 가까운 16만2천500 유로(2억1천400만원 상당)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ymarshal@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06/20 09:42 송고